2020.07.04 (토)

  • 흐림속초18.4℃
  • 흐림19.1℃
  • 흐림철원19.0℃
  • 흐림동두천19.1℃
  • 구름많음파주19.2℃
  • 흐림대관령13.6℃
  • 박무백령도17.8℃
  • 비북강릉17.4℃
  • 흐림강릉18.4℃
  • 흐림동해16.9℃
  • 비서울20.6℃
  • 박무인천20.4℃
  • 흐림원주18.1℃
  • 비울릉도18.3℃
  • 박무수원19.2℃
  • 흐림영월16.2℃
  • 흐림충주17.7℃
  • 흐림서산19.0℃
  • 흐림울진18.1℃
  • 흐림청주18.8℃
  • 흐림대전18.9℃
  • 흐림추풍령16.7℃
  • 구름많음안동17.2℃
  • 흐림상주17.6℃
  • 흐림포항19.4℃
  • 구름많음군산19.0℃
  • 흐림대구18.2℃
  • 흐림전주18.7℃
  • 구름많음울산18.7℃
  • 흐림창원19.0℃
  • 구름많음광주18.5℃
  • 구름많음부산19.2℃
  • 구름조금통영19.2℃
  • 구름많음목포18.8℃
  • 구름조금여수19.7℃
  • 비흑산도17.5℃
  • 구름많음완도19.4℃
  • 흐림고창18.6℃
  • 구름많음순천17.2℃
  • 흐림홍성(예)19.5℃
  • 흐림제주19.7℃
  • 구름많음고산20.2℃
  • 흐림성산20.0℃
  • 흐림서귀포20.3℃
  • 흐림진주17.2℃
  • 흐림강화19.2℃
  • 흐림양평18.5℃
  • 흐림이천18.0℃
  • 흐림인제16.8℃
  • 흐림홍천16.9℃
  • 흐림태백14.6℃
  • 흐림정선군15.4℃
  • 흐림제천16.1℃
  • 구름많음보은18.4℃
  • 흐림천안17.7℃
  • 흐림보령19.2℃
  • 맑음부여19.1℃
  • 흐림금산17.6℃
  • 구름많음19.0℃
  • 구름많음부안18.6℃
  • 구름많음임실17.4℃
  • 구름많음정읍18.1℃
  • 흐림남원19.1℃
  • 구름많음장수16.5℃
  • 흐림고창군18.5℃
  • 흐림영광군18.6℃
  • 구름조금김해시18.5℃
  • 흐림순창군17.8℃
  • 구름많음북창원18.6℃
  • 구름조금양산시19.8℃
  • 흐림보성군19.2℃
  • 흐림강진군18.8℃
  • 흐림장흥18.6℃
  • 흐림해남17.7℃
  • 구름많음고흥19.0℃
  • 구름조금의령군18.5℃
  • 구름많음함양군17.1℃
  • 흐림광양시19.8℃
  • 구름많음진도군18.9℃
  • 흐림봉화15.5℃
  • 흐림영주16.4℃
  • 흐림문경17.0℃
  • 구름많음청송군17.1℃
  • 흐림영덕17.7℃
  • 흐림의성17.8℃
  • 흐림구미18.1℃
  • 구름많음영천17.6℃
  • 구름조금경주시19.2℃
  • 구름많음거창16.9℃
  • 구름많음합천17.2℃
  • 흐림밀양19.1℃
  • 구름조금산청17.3℃
  • 흐림거제18.5℃
  • 구름조금남해18.6℃
〈포토〉등대!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론마당

〈포토〉등대!

등대.jpg

[정승화 기자] 수평선 너머 망망대해를 오가는 이들에게 삶의 이정표가 되어주는 것, 변치않고 그 자리에 서서 망부석처럼 한없이 기다리는 저 한점의 불빛.

 

부모는 자식들의 등대이다. 기쁨에도 지나치지 않고 슬픔의 눈물도 속으로 삼켜야 하는 부모의 길. 등대는 혼자 외로워야 한다.

 

세상이 날로 혼탁해지고 있다. 아내가 남편을 죽이고, 부모가 자식을 버리는 일이 더 이상 뉴스가 되지 않을 만큼 빈번해지고 있다.

 

자살이 일상이 되고 있다. 서민이든 유명인사든 느닷없는 죽음으로 그의 인생을 비극으로 끝내버리는 비정한 시대가 우리를 슬프게 한다.

 

우리 삶에 어느 순간 등대가 사라져 버린 때문일까. 누군가를 위해 참고 견디며 기다려주는 이도 없고 그 한점의 불빛을 쫓으며 생(生)의 방향을 잡아가는 젊은이들도 찾아보기 힘들다.

 

등대없는 세상, 방향없는 허공속으로 모두가 ‘돈’과 ‘성공’만을 쫓으며 미친 듯이 달려나가는 이 불확실성의 시대, 등대가 되어줄 이는없는가.

 

외로움을 견디며 저 수평선의 사선을 넘어오는 이들에게 진정한 인생의 참맛과 행복의 길을 일러줄 등대는 없는가.

 

안타까운 세월만 바위에 부딪혀 산산이 부서지는 하얀 물거품처럼 하릴없이 지나가고 있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