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16 (월)

  • 맑음속초4.8℃
  • 맑음-2.9℃
  • 맑음철원-2.1℃
  • 맑음동두천-1.2℃
  • 맑음파주-1.3℃
  • 구름조금대관령-3.5℃
  • 박무백령도4.1℃
  • 맑음북강릉4.9℃
  • 맑음강릉6.0℃
  • 구름많음동해2.6℃
  • 맑음서울2.9℃
  • 박무인천4.0℃
  • 구름조금원주0.0℃
  • 구름많음울릉도7.0℃
  • 박무수원0.9℃
  • 맑음영월-1.2℃
  • 구름조금충주-1.2℃
  • 흐림서산1.9℃
  • 맑음울진5.6℃
  • 박무청주3.2℃
  • 맑음대전2.9℃
  • 맑음추풍령0.0℃
  • 박무안동-0.5℃
  • 구름많음상주-1.3℃
  • 맑음포항3.9℃
  • 흐림군산4.7℃
  • 맑음대구1.1℃
  • 구름많음전주6.6℃
  • 맑음울산4.4℃
  • 맑음창원4.7℃
  • 구름많음광주7.3℃
  • 맑음부산7.1℃
  • 맑음통영7.4℃
  • 흐림목포7.7℃
  • 맑음여수8.4℃
  • 흐림흑산도10.3℃
  • 구름많음완도8.0℃
  • 구름많음고창6.3℃
  • 흐림순천0.1℃
  • 박무홍성(예)0.1℃
  • 구름조금제주12.6℃
  • 구름많음고산12.0℃
  • 구름조금성산13.7℃
  • 구름조금서귀포12.9℃
  • 흐림진주1.2℃
  • 맑음강화-0.9℃
  • 맑음양평-0.7℃
  • 맑음이천-0.3℃
  • 맑음인제-2.7℃
  • 맑음홍천-2.3℃
  • 맑음태백-3.1℃
  • 맑음정선군-2.9℃
  • 흐림제천-2.3℃
  • 맑음보은-1.9℃
  • 흐림천안-0.2℃
  • 구름많음보령5.4℃
  • 흐림부여1.1℃
  • 구름많음금산-0.5℃
  • 흐림부안5.4℃
  • 흐림임실0.5℃
  • 구름조금정읍4.7℃
  • 구름많음남원4.3℃
  • 흐림장수-0.7℃
  • 맑음고창군8.5℃
  • 구름많음영광군7.5℃
  • 맑음김해시3.9℃
  • 흐림순창군2.8℃
  • 맑음북창원1.7℃
  • 맑음양산시1.8℃
  • 맑음보성군3.0℃
  • 구름많음강진군4.6℃
  • 구름조금장흥1.7℃
  • 흐림해남8.3℃
  • 맑음고흥3.1℃
  • 맑음의령군-0.3℃
  • 흐림함양군-0.6℃
  • 구름많음광양시7.8℃
  • 흐림진도군10.6℃
  • 맑음봉화-3.2℃
  • 흐림영주-0.7℃
  • 구름많음문경-1.2℃
  • 맑음청송군-3.2℃
  • 맑음영덕2.1℃
  • 맑음의성-2.8℃
  • 맑음구미-0.1℃
  • 맑음영천-1.5℃
  • 구름조금경주시-1.0℃
  • 구름조금거창-0.2℃
  • 맑음합천0.1℃
  • 맑음밀양1.4℃
  • 흐림산청0.1℃
  • 맑음거제4.7℃
  • 맑음남해5.5℃
[칼럼] 자유한국당의 중진 물갈이론과 TK리더십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론마당

[칼럼] 자유한국당의 중진 물갈이론과 TK리더십

정승화 국장.jpg
정승화 주필/편집국장

세월 앞에는 장사가 없다는 옛말처럼 TK정치권도 많이 변했다. 현대 정치사를 돌이켜보면 영남지역, 아니 TK의 정치적 정체성은 보수임에 틀림없다.

 

박정희, 전두환, 노태우 전 대통령을 중심으로 한 영남 권력은 오랜 시간 ‘가진 자’들의 위치에 있었고 그 결과 기득권을 유지하는 축에 기울어져 왔다.

 

변화와 개혁은 반대진영의 논리였던 것이 지금까지 TK에서 바라본 권력의 구조였다. 세월 앞에는 장사가 없다는 옛말처럼 TK정치권도 많이 변했다.

 

과거 노무현대통령이 집권하면서 대구출신 이강철 전 특보가 새로운 TK리더십으로 부각되더니 문재인 정부 들어서는 행자부장관을 지낸 김부겸 국회의원의 이름이 대권반열에 오르내리는 등 보수중심의 인물구도가 점차 옅어지고 있다.

 

‘곡간에서 인심난다’는 말처럼 힘있는 집권여당의 그늘이 크긴 큰 모양이다. 야당출신으로는 개혁적 보수론자인 유승민 전 바른미래당 대표 등이 여전히 TK의 리더격으로 인정받고 있으나 자유한국당 일색인 TK에서 기반이 불안정한 것이 흠으로 지적받고 있다.

 

TK의 텃밭정당인 자유한국당을 대표하는 중진급 간판스타로는 대구의 주호영 국회의원과 경북의 김재원 의원, 강석호의원, 김광원 의원 등이다.

 

특히 김재원의원의 경우 친박의 핵심으로 황교안 대표와도 긴밀한 역학관계를 유지하고 있다는게 당 안팎의 이야기고 보면 내년 총선은 물론 향후 대권가도에 있어서도 그 역할론을 기대하는 이들이 많은 게 사실이다.

 

그러나 총선을 불과 4~5개월을 앞둔 시점에서 자유한국당 내부에서 3선이상 중진들에 대한 물갈이설이 터져 나와 시끌시끌하다.

 

당 수뇌부에서는 타 지역에 비해 상대적으로 강세지역으로 분류되는 TK와 PK 즉 영남권에서의 세대교체를 위해 물갈이론을 들고 나왔지만 당사자들로서는 받아들이기 쉽지 않은 것이다.

 

만약 3선이상 중진 물갈이론이 현실화될 경우 당장 TK에서는 주호영, 김재원, 강석호, 김광원 등 4명이 대상이고, PK에서는 내년 총선 불출마를 선언한 김무성의원을 비롯 김정훈, 유기준의원 등 11명이 포함되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가뜩이나 총선을 앞둔 시점에서 공천기준을 둘러싼 미묘한 신경전을 펼치고 있는 상황에서 중진 물갈이론이 터져 나오자 당사자들은 물론 영남권 당원들과 지지자들의 불만의 목소리가 이어지고 있다.

 

아직 자유한국당에서 총선기준과 방향 등이 명확히 나오지 않았지만 당내부 신정치혁신특위가 청년과 여성후보자들에게 30% 공천 가산점을 부여하는 내부혁신안을 보고한 것을 보면 시대상황에 맞는 공천변화는 불가피해 보인다.

 

이즈음에서 TK를 대표하는 중진정치인들의 리더십에 관해 생각해보지 않을수 없다. 한지역에서 내리 3선이니, 4선의원으로 선수가 많은 것이 리더십이 되지는 않는다.

 

오랜기간 정치를 해온 만큼 그만한 국가적 결단이나 지역적 대표성을 보였다면 어떠한 공천

기준이 정해지더라도 지역민들은 TK의 리더로서 선출할 수밖에 없을 것이다. 물은 고이면 썩는 법이다.

 

중진정치인이 고인물이 되어서는 안 된다. 물을 흘러야 되고 정치도 변해야 하는 것이다. 3선이상 중진 정치인들이 뭔가 굵직한 리더십을 보여줄 때가 된듯하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