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4 (금)

  • 맑음속초3.9℃
  • 박무-5.2℃
  • 맑음철원-4.7℃
  • 맑음동두천-2.8℃
  • 맑음파주-4.7℃
  • 구름조금대관령-6.5℃
  • 맑음백령도2.1℃
  • 맑음북강릉4.2℃
  • 구름조금강릉3.7℃
  • 구름조금동해6.8℃
  • 연무서울0.3℃
  • 박무인천1.5℃
  • 맑음원주-1.8℃
  • 구름조금울릉도7.3℃
  • 박무수원-0.6℃
  • 구름많음영월-2.4℃
  • 구름많음충주-3.2℃
  • 구름조금서산0.2℃
  • 구름많음울진1.7℃
  • 연무청주2.5℃
  • 박무대전0.6℃
  • 구름많음추풍령2.3℃
  • 박무안동1.6℃
  • 흐림상주2.9℃
  • 박무포항4.7℃
  • 흐림군산0.4℃
  • 안개대구1.8℃
  • 박무전주1.8℃
  • 박무울산5.5℃
  • 박무창원4.1℃
  • 연무광주3.7℃
  • 흐림부산6.9℃
  • 흐림통영4.7℃
  • 박무목포3.2℃
  • 박무여수7.0℃
  • 박무흑산도6.7℃
  • 흐림완도5.5℃
  • 흐림고창1.9℃
  • 흐림순천4.3℃
  • 박무홍성(예)-1.6℃
  • 박무제주9.6℃
  • 흐림고산9.2℃
  • 흐림성산9.2℃
  • 흐림서귀포11.7℃
  • 흐림진주1.5℃
  • 맑음강화1.5℃
  • 맑음양평-2.1℃
  • 맑음이천-3.4℃
  • 맑음인제-4.8℃
  • 맑음홍천-4.1℃
  • 구름많음태백-3.7℃
  • 맑음정선군-4.0℃
  • 구름조금제천-4.7℃
  • 구름조금보은-2.3℃
  • 구름많음천안-1.7℃
  • 구름많음보령1.6℃
  • 구름많음부여-1.2℃
  • 흐림금산-1.3℃
  • 흐림부안1.1℃
  • 흐림임실-0.5℃
  • 흐림정읍0.8℃
  • 흐림남원-0.1℃
  • 흐림장수-1.6℃
  • 흐림고창군0.3℃
  • 흐림영광군1.7℃
  • 흐림김해시4.3℃
  • 흐림순창군-0.4℃
  • 흐림북창원2.5℃
  • 흐림양산시5.4℃
  • 흐림보성군5.2℃
  • 흐림강진군4.4℃
  • 흐림장흥4.5℃
  • 흐림해남4.0℃
  • 흐림고흥1.7℃
  • 흐림의령군3.1℃
  • 흐림함양군-0.9℃
  • 흐림광양시5.9℃
  • 흐림진도군5.9℃
  • 구름많음봉화-0.4℃
  • 구름많음영주-0.6℃
  • 구름많음문경2.3℃
  • 구름많음청송군0.9℃
  • 구름많음영덕4.6℃
  • 구름많음의성3.2℃
  • 구름많음구미0.5℃
  • 흐림영천1.2℃
  • 구름많음경주시1.3℃
  • 구름많음거창-0.8℃
  • 흐림합천2.1℃
  • 흐림밀양2.8℃
  • 흐림산청0.2℃
  • 흐림거제5.7℃
  • 흐림남해5.5℃
[시론]정부, 소멸시군 특단의 대책 마련하라!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론마당

[시론]정부, 소멸시군 특단의 대책 마련하라!

이기만 발행인.jpg
이기만 발행인/군위군민신문 대표이사

경북과 전남, 강원 등 전국 농어촌지역의 인구감소는 더 이상 지방자치단체에 해법을 맡겨 놓아서는 안될 국가적 사안이다.

 

한국고용정보원이 최근 발표한 향후 30년 내 사라질 소멸지자체로 선정된 전국 10개 지역 가운데 경북에 소재한 시군이 7곳이라는 사실은 인구감소문제가 군위군만의 문제가 아닌 경북의 문제, 나아가 국가적 중대사가 되고 있는 것이다.

 

사람이 없으니 생산력도 떨어지고, 정부의 지역발전대책에도 후순위에 밀리는가 하면 지방교부세 규모도 작아지는 도미노피해를 겪고 있다.

 

뿐 만인가. 선거구개편에 있어서도 인구상하한 선을 기준으로 하면 늘 첫손가락에 꼽히는 곳이 영덕과 영양, 봉화, 청송, 군위 등 경북 시군지역이다.

 

모든것이 사람이 없어 발생하는 문제인 것이다. 먹을 것이 있어야 사람이 찾아들 텐데 성장 동력산업을 대부분 수도권 중심으로 배치한 정부의 정책과 기업의 논리가 맞아떨어진 역사의 비극이다.

 

벌이 꿀을 찾아다니듯 직장을 찾아 사람들이 몰려가는 것을 어떻게 막을 수 있겠는가. 그런데도 모든 정부정책은 수도권과 대도시 인구밀집지역을 중심으로 시행하고, 지방은 원래 그런 곳이려니 하며 농어촌 지원금을 내려주는 정도로만 생각하는 근시안적 탁상행정이 오늘날 지방소멸이라는 위기를 만들어낸 근본원인이 아니겠는가.

 

상당수 지방자치단체에서 아이가 태어나는 집에 일정금액의 축하금을 지원하는 등 대책마련에 나서고 있으니 그런 미봉책으로는 근본적  인구소멸현상을 막기에는 역부족이라는 게 전문가들의 지적이다.

 

광역자체단체인 경북도와 전남도가 공동으로 ‘인구소멸위기 지역특별법’ 제정에 나선다고 하니 이 문제에 대해 정부에서는 적극적으로 검토해 반드시 지방 살리기 법으로 입법화해야 할 것이다.

 

지방이 무너지면 언젠가 중앙도 무너진다는 사실을 결코 간과해서는 안 된다. 변방이 든든해야 나라가 안정된다는 것은 역사가 말해주고 있다.

 

지방이 중앙이 되는 상전벽해까지는 아니더라도 지방이 자생할 수 있는 균형발전 정책을 즉각 시행하는 것이 지금 중앙정부가 해야 할 일이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