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4 (토)

  • 흐림속초18.5℃
  • 비20.0℃
  • 흐림철원19.2℃
  • 흐림동두천19.3℃
  • 흐림파주19.5℃
  • 흐림대관령13.6℃
  • 박무백령도17.9℃
  • 비북강릉17.3℃
  • 흐림강릉18.6℃
  • 흐림동해17.6℃
  • 흐림서울20.5℃
  • 흐림인천20.2℃
  • 흐림원주18.1℃
  • 비울릉도18.3℃
  • 흐림수원18.9℃
  • 흐림영월16.1℃
  • 흐림충주17.5℃
  • 흐림서산19.1℃
  • 흐림울진18.1℃
  • 흐림청주18.8℃
  • 흐림대전18.9℃
  • 구름많음추풍령16.6℃
  • 구름많음안동17.5℃
  • 구름많음상주17.7℃
  • 흐림포항19.4℃
  • 구름많음군산19.1℃
  • 흐림대구18.2℃
  • 흐림전주18.4℃
  • 구름많음울산18.7℃
  • 구름많음창원18.7℃
  • 흐림광주18.5℃
  • 구름많음부산19.0℃
  • 구름많음통영19.1℃
  • 구름많음목포18.7℃
  • 구름조금여수19.7℃
  • 박무흑산도17.9℃
  • 구름많음완도19.3℃
  • 흐림고창18.6℃
  • 구름조금순천17.3℃
  • 박무홍성(예)19.5℃
  • 비제주19.7℃
  • 구름많음고산20.2℃
  • 구름많음성산20.1℃
  • 비서귀포20.2℃
  • 구름많음진주17.8℃
  • 흐림강화19.3℃
  • 흐림양평18.5℃
  • 흐림이천17.6℃
  • 흐림인제17.0℃
  • 흐림홍천17.1℃
  • 흐림태백14.7℃
  • 흐림정선군15.2℃
  • 흐림제천16.4℃
  • 구름조금보은18.5℃
  • 흐림천안17.7℃
  • 구름조금보령19.4℃
  • 구름많음부여19.0℃
  • 구름많음금산17.6℃
  • 구름많음19.0℃
  • 구름조금부안18.7℃
  • 구름많음임실17.2℃
  • 흐림정읍18.2℃
  • 흐림남원18.6℃
  • 구름많음장수16.5℃
  • 흐림고창군18.4℃
  • 흐림영광군18.6℃
  • 흐림김해시18.4℃
  • 흐림순창군17.7℃
  • 흐림북창원18.6℃
  • 구름조금양산시19.6℃
  • 구름조금보성군19.1℃
  • 흐림강진군18.1℃
  • 구름많음장흥18.5℃
  • 구름많음해남17.7℃
  • 흐림고흥18.9℃
  • 구름조금의령군18.4℃
  • 흐림함양군17.3℃
  • 구름조금광양시19.7℃
  • 구름많음진도군18.9℃
  • 흐림봉화15.7℃
  • 구름많음영주16.4℃
  • 흐림문경16.9℃
  • 구름조금청송군17.2℃
  • 구름많음영덕17.9℃
  • 구름조금의성17.7℃
  • 흐림구미18.2℃
  • 구름조금영천17.6℃
  • 구름조금경주시19.2℃
  • 구름많음거창16.9℃
  • 구름많음합천17.1℃
  • 구름많음밀양18.6℃
  • 구름많음산청17.3℃
  • 구름조금거제18.5℃
  • 구름조금남해18.7℃
【발행인칼럼】 위기의 군위와 김영만 군수의 리더십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투데이

【발행인칼럼】 위기의 군위와 김영만 군수의 리더십

김영만군수비행기.jpg
김영만 군위군수

 

(이기만 기자) 2019년 8월, 군위군의 여름은 전국 어느 지방 보다 더 뜨겁다.  ‘통합신공항’ 유치열기가 여름날씨 만큼이나 군위군민들을 흥분시키고 있다.

 

설마 설마하던 신공항 이전이 정부와 국방부, 대구시 등의 발빠른 움직임으로 가시화되자 그동안 미온적으로 지켜봐온 지역민들도 팔을 걷어 부치고 나서기 시작했다.

 

‘찬성이냐, 반대냐’의 문제가 아니라 ‘살기위해서 무조선 공항을 유치해야 한다’는 절박감이 군위를 움직이고 있다.

 

수년전부터 군위 우보에 통합신공항을 유치해야 죽어가는 군위가 다시 되살아나고, 새로운 군위의 역사를 쓸 수 있다는 김영만 군수의 애타는 호소에 군민들이 하나둘 동조하고 나선 것이다.

 

그렇다면 왜 통합신공항 유치문제가 군위의 운명을 가를 만큼 중요한 현안으로 자리 잡게 되었을까.

 

지금 군위군의 문제는 내부에 있는 것이 아니라 외부작용에 의한 국가적 문제이다. 일자리는 줄고 아이들은 태어나지 않는다. 취직할 데가 없어 젊은이들은 도시로 빠져나가고, 고향에 남은 부모들은 이제 농사일을 할 수 없을 만큼 고령화되고 있다.

 

여기에 글로벌 경기침체는 끝날 기미가 보이지 않는다. 한반도를 둘러싼 미국과 중국의 힘겨루기, 북한의 지속적인 한반도 압박, 여야 정치권의 이념논쟁 등에 식은땀을 흘리고 있는 것이 지금 우리사회, 우리농촌의 모습이다.

 

여기에 지방, 특히 군위와 같은 최소 군단위 지역의 고통은 더욱 심하다. 농업이외에 2차, 3차 산업 등이 전무한 이곳에서 ‘저출산, 고령화’ 문제는 군위를 전국 소멸시군 1, 2순위를 다투게 할 만큼 위기로 몰아넣는 주범이다.

1212.jpg
군위군 산성면 화본2리 마을에 공항유치를 염원하는 현수막이 걸려있다.

 

지금 통합신공항 유치를 위해 동분서주하고 있는 의성군 역시 이 같은 위기를 극복하는 유일한 방안이 바로 통합신공항 유치라는 점을 인식하고 있기 때문에 군민들이 똘똘 뭉쳐 군위 우보와 맞서고 있는 것이다.

 

이러한 위기의 상황에서 ‘군위군호’를 이끄는 김영만 군위군수의 뚝심 리더십과 강력한 추진력은 지금 군위군 읍면 곳곳에서 강력하게 표출되고 있다.

 

통합신공항 유치에 대해 남녀노소 할 것 없이 머리띠를 둘러메고 적극 환영하고 있으며, 출향인사들도 고향 군위를 살려야 한다며 응원을 보내오고 있다고 한다.

 

그도 그럴 것이 통합신공항이 유치되면 눈앞에 떨어지는 생산유발효과만 13조원, 부가가치유발효과 5조원의 자금이 쏟아지는데다 12만명 규모의 일자리까지 창출되니 시쳇말로 단군 이래 최대 사업이라 말해도 될 천문학적인 규모가 아닌가.

 

여기에 일자리를 찾아 외지에서 군위로 전입하거나 이사 오는 사람들이 약 1만명 이상 될 것 이라고 하니 공항 유치가 현실화되면 군위군의 오래된 문제는 싹 사라지고 그야말로 백년대계를 수립할 수 있는 21세기 새로운 금자탑을 쌓는 셈이다.

 

지금 군위에 터를 잡고 사는 지역민이나, 외지에서 오가는 출향인사, 군위를 고향으로 둔 고향출신 국민들이 쳐다보는 현안이 바로 통합신공항이 군위 우보로 오느냐, 오지 않느냐는 문제로 귀결되고 있다.

 

김영만 군수의 진정성 있는 뚝심 리더십이 성공적으로 작동해서 통합신공항을 유치할수 있을지 실패할지는 이제 군민들의 동참여부에 달려 있는 셈이다.

3333.jpg
산성면 운산리 입구의 공항유치 염원을 담은 현수막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